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7.9℃
  • 흐림대전 11.1℃
  • 흐림대구 14.8℃
  • 울산 15.2℃
  • 흐림광주 12.5℃
  • 부산 16.2℃
  • 흐림고창 10.6℃
  • 흐림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6.1℃
  • 흐림보은 10.9℃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문화연예

[보검스님칼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과 웨스트민스터 사원 

세기의 장례식에 참석한 왕족, 세계 정상과 주요 인사 2,000여 명 운집

보검스님 (세계불교네트워크코리아 대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과 웨스트민스터 사원 
   

-세기의 장례식에 참석한 왕족, 세계 정상과 주요 인사 2,000여 명 운집-

 

정말 놀라운 광경이었다.

BBC-TV로 지켜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과 그 행렬은 신기하기까지 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국장은 월요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500명의 세계 정상, 외국 고위 인사, 고위 정치인을 포함한 2,000명의 조객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지난 9월 8일 96세의 나이로 70여 년의 왕좌를 지키다가 세상을 떠난 영국 최장기 재위 군주 엘리자베스 2세에게 전 세계의 애도자들이 모여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하는 날이었다.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장례식은 세기적인 순간이었다. 영국의 새로운 왕인 찰스 3세는 장례식을 위해 인근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수도원으로 옮겨진 어머니의 관 뒤에서 왕실 가족들의 침울한 행렬을 이끌었다.

 

약 2,000명의 회중에는 500명의 세계 지도자, 외국 고위 인사 및 유럽 왕실 구성원이 포함되었다. 내빈 중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대표인 대주교인 폴 갤러셔 대주교도 있었다. 성공회 지도자인 저스틴 웰비 대주교의 설교가 있

었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가톨릭교회 지도자를 포함하여 일련의 다른 교회 지도자들이 장례식에서 기도를 드렸다. 웨스트민스터 대주교인 빈센트 니콜스 추기경은 고(故) 여왕에게 “화합과 상호 지원의 풍부한 유대”에 감사를 표했다.

 

 장례식이 끝난 후 런던을 가로지르는 군주의 마지막 여행을 위해 관이 총포차에 실려 엄숙한 행렬이 있었다.

 

총경례가 울리고 수도의 유명한 시계탑 빅 벤의 종소리가 60초마다 울리자 거대한 군중이 행렬의 경로에 줄을 섰다.

 

관은 나중에 윈저성의 세인트 조지 예배당에 있는 여왕의 마지막 안식처로 가는 여행을 위해 영구차로 옮겨졌다.

 

7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세계 무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많은 존경과 사랑을 받는 여왕에게 딱 맞는 퇴장이었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은 웨스트민스터 궁전 바로 서쪽에 있는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시에 있는 고딕 양식의 수도원 교회이다.

 

영국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종교 건물 중 하나이며 전통적인 대관식 장소이자 영국인과 나중에 영국 군주의 매장지이기도 하다.

 

1066년 정복자 윌리엄의 대관식 이후 영국과 영국 군주의 모든 대관식은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거행되었다. 1100년 이후로 16번의 왕실 결혼식이 수도원에서 거행되었다.
 

웨스트민스트 사원은 7세기에 교회가 세워졌다고 하며 현재의 교회 건물은 1245년 헨리 3세의 명령으로 시작되었다. 교회는 원래 1539년에 해산된 가톨릭 베네딕토회 수도원의 일부였다.

 

그 후 1550년까지 웨스트민스터 교구의 대성당으로, 1556년까지 런던 교구의 두 번째 대성당으로 사용되었다. 1556년 메리 1세가 베네딕도회를, 1559년에 엘리자베스 1세 여왕에 의해 왕실 전용 교회로 만들었다.
 

수도원은 3,3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묻힌 곳으로, 일반적으로 영국 역사상 가장 유명한 곳이다. 최소 16명의 군주, 8명의 수상, 수상자 시인, 배우, 과학자, 군사 지도자, 그리고 수도원에 묻힌 첫 번째 인물인 무명의 전사가 있다. 시인 코너에는 제프리 초서가 1400년에 묻혔다. 

 

1997년 9월 6일, 웨일즈의 공주 다이애나의 장례식은 국장은 아니었지만, 공식적인 장례식이 거행되었다. 

 

2002년 4월 9일 엘리자베스 여왕의 어머니 장례식이 수도원에서 거행되었다. 그녀는 같은 날 나중에 50년 전에 사망한 남편 조지 6세 옆에 있는 윈저성 세인트 조지 채플에 있는 킹 조지 6세 기념 예배당에 안장 되었다.

 

같은 시기에 2002년 2월 9일에 세상을 떠난 스노든 백작부인 마가렛 공주의 유골도 이곳에 웨스트민스터에 안장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