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8.0℃
  • 흐림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0.7℃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1.5℃
  • 맑음제주 33.9℃
  • 구름많음강화 28.4℃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9.2℃
  • 맑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경제

"백종원의 더본코리아 가맹점, 평균수명 고작 3년"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정보공개서 분석 결과 해마다 꾸준히 줄어 들어"
평균 매출액도 2019년 5억1700만원서 2022년 3억9440만원으로 감소

 

[문화투데이 황재연·구재숙 기자] 백종원 대표가 이끄는 외식기업 더본코리아 산하의 가맹점 평균 수명이 3.1년에 그친다는 분석이 9일 나왔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가맹사업 정보공개서를 통해 더본코리아 가맹사업 브랜드를 분석한 결과 더본코리아 가맹점의 평균 운영 기간은 2020년 3.3년, 2021년 3.2년, 2022년 3.1년 등으로 꾸준히 줄었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또 통계청과 공정거래위원회 자료 분석 결과를 인용해 더본코리아 가맹점 평균 매출액도 2019년 5억1천700만원, 2020년 4억6천200만원, 2021년 3억9천490만원, 2022년 3억9천440만원 등으로 감소추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지난해 더본코리아 가맹점 매출액은 2010년보다 절반 이하로 떨어졌지만, 더본코리아 매출액은 같은 기간 9배 늘었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더본코리아가 2008년 이후 만든 브랜드 50개 중 25개는 정보공개서 등록을 취소하는 등 가맹사업을 접었다고 협의회는 지적했다.

    
반면 더본코리아 측은 이런 협의회 주장에 "명백하게 객관적인 사실과 다른 부분이 여럿 존재한다"고 반박했다.

    
더본코리아는 "협의회가 인용한 정보공개서에 기재된 운영 기간은 '영업 기간'으로, 현재 영업 중인 가맹점만 고려한 것"이라며 "폐점 시기는 고려되지 않기 때문에 가맹점 존속 기간과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더본코리아 매출이 지난해 급증한 데 대해선 "2010년에는 가맹사업 브랜드 운영 수입만 매출에 포함됐으나 지난해 매출에는 유통·호텔 사업이 추가됐다"며 "지난해 매출의 18%가 유통·호텔 사업에서 거둔 결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맹점들의 연 매출이 감소한 것은 전체 가맹점 중 소규모 가맹점이 차지하는 비중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