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7℃
  • 구름조금강릉 30.5℃
  • 구름많음서울 33.7℃
  • 구름많음대전 31.2℃
  • 흐림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27.8℃
  • 흐림경주시 29.0℃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치

충북도, 민선 8기 투자유치 50조원 달성

출범 2년 만에 성과…목표 100조원으로 상향

[문화투데이 황재연 기자] 충북도가 민선 8기 투자유치 목표를 100조원으로 상향했다. 출범 2년 만에 50조원을 넘기는 성과를 거두자 목표치를 높인 것이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1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2년간 50조원이 넘는 투자유치 성과를 거뒀다"며 "이를 바탕으로 민선 8기 전체 투자유치 목표를 100조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2022년 7월 민선 8기 출범 이후 2년간 50조1천105억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당초 민선 8기 목표로 삼았던 60조원의 83.5%에 해당하는 실적이다.

    
도는 이를 통해 생산 61조3천억원, 부가가치 25조원, 취업 39만5천명 등의 경제 유발효과가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김 지사는 "후반기는 양적 측면에서 벗어나 새로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AI 핵심 HBM 등 차세대 반도체,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이차전지, 첨단재생의료 등 첨단산업 분야 기업 유치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는 또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맞춰 양자산업, 인공지능, 수소 등 신산업 분야 개척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대기업 중심의 투자유치에서 벗어나 첨단·신산업 분야의 스타트업·벤처 등 R&D 중심 기업 유치를 확대하는 한편 제조업 중심의 지역 경제구조를 바꾸고자 교육(AI영재고·국제학교), 의료(K바이오스퀘어), 콘텐츠(영상·웹툰·게임), 서비스(대형유통·관광) 산업 유치에 주력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이밖에 기획발전특구 지정과 연계해 단양역 관광개발사업 등 지역활성화 투자펀드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국가산단으로 추진 중인 오송 3생명과학 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산단의 조기 착공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50조원의 투자유치는 비수도권 타 시도와 비교해 월등히 높은 실적이라고 자부한다"며 "민선 8기 후반기는 잘하는 분야는 더 잘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새로운 분야는 도전적으로 개척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