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5 (수)

  • 흐림동두천 13.4℃
  • 구름조금강릉 15.6℃
  • 서울 15.4℃
  • 대전 15.4℃
  • 흐림대구 15.6℃
  • 울산 15.6℃
  • 흐림광주 17.2℃
  • 부산 16.3℃
  • 흐림고창 17.5℃
  • 구름조금제주 18.4℃
  • 흐림강화 14.6℃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8.2℃
  • 구름조금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회

대전시, '작은소 참진드기' 주의보...첫 SFTS 환자 발생

SFTS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약자로 6~14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도), 오심, 구토, 설사등의 증상

URL복사

[문화투데이=구재숙 기자] 대전시에 SFTS '주의보'가 울렸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SFTS 검사결과 올해 처음으로 환자에게서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원은 유성구에 거주하고 야외활동을 많이 하시는 60대 여성이 고열 및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여 관내 대학병원에서 치료받는 과정 중 혈소판감소증으로 인해 확인검사 의뢰된 검체에 대해 유전자분석을 실시해 최종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양성으로 판정했다.

 

국내에서는 2013년 첫 SFTS환자가 보고됐고, 대전 및 충청권에서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171명이 발생해 그 중 30명이 사망해 약 17.5%의 높은 치명률을 보였다.

 

SFTS는 주로 4~11월에 원인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린 후 6~14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도), 오심, 구토, 설사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예방백신은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는데, 치명률은 국내 평균 18.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전시 남숭우 보건환경연구원장은“SFTS는 치료제와 예방 백신이 없는 만큼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