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5.7℃
  • 박무서울 11.7℃
  • 구름조금대전 13.7℃
  • 구름조금대구 14.3℃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많음광주 12.8℃
  • 맑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5.2℃
  • 구름많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회

충청권 민관정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 등 촉구

제3차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 충북서 개최

“상원제 도입 등 범국가적 관심 높이는 계기될 것”

URL복사

 

[문화투데이 구재숙 기자] 충청권 4개 시‧도는 7일 충북 청주 오송 C&V센터에서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을 위한 지방분권형 개헌 및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을 주제로 ‘제3차 충청권 상생발전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이필영 행정부지사와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각 시‧도 민관정협의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권 민관정협의회 대표의 결의문 낭독, 참석자 손 피케팅, 발제, 지정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민관정협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지방분권형 개헌 및 지역대표형 상원제를 반드시 추진할 것을 국회와 정치권에 강력히 촉구했다.

 

협의회는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은 수도권초집중화와 지방소멸을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으로 반전시켜, 지역격차와 양극화 등을 해소해 포용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며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이 적극 앞장서 공론화하고 대선공약으로 채택해 적극 추진해야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부지사는 “비례의원을 포함하면 수도권 국회의원 수가 비수도권 의원 수보다 많은데,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제도가 지역대표형 상원제”라며 “이번 3차 포럼이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의 새로운 아젠다인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에 대한 범국가적인 관심을 높이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민관정이 보다 분명한 의지를 갖고 충청권의 새로운 도약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주도적 역할을 해 낼 것으로 믿는다”며 “충남은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