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29.4℃
  • 흐림대구 25.2℃
  • 울산 23.4℃
  • 흐림광주 26.0℃
  • 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7.2℃
  • 흐림제주 29.1℃
  • 구름조금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8.6℃
  • 흐림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포토

단양 온달산성 훤히 밝힌 반딧불이 군무

[문화투데이 황재연 기자] 충북 단양군 영춘면 온달산성에서 반딧불이(개똥벌레)가 빛의 군무를 펼치는 장면이 카메라 앵글에 담겼다.

    
충북 단양지역의 사진 동호회인 소백산야생화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0일 밤 온달산성 입구 성벽 아래에서 꼬리에 불을 훤히 밝힌 반딧불이 군집을 발견했다.

    
반딧불이는 성벽 밑 10여평의 숲에 밀집한 채 저마다 선명한 불빛을 뿜어냈다.

    
이 동호회 임미자 회원은 "은하수 촬영을 위해 온달산성을 찾았다가 반딧불이 불빛을 발견하고 정신없이 카메라에 담았다"며 "뜻밖에 환상적인 광경을 접히니 어릴 적 추억도 생각나고 너무나도 좋았다"고 말했다.

    
반딧불이는 이날 밤 8시 30분께부터 하나둘 빛을 밝히기 시작해 밤 11시 넘어 절정의 야경을 연출했다고 임 씨는 전했다.

    
반딧불이는 수질과 빛, 공해와 환경 오염에 매우 취약한 곤충으로, 대표적인 청정지역 지표종으로 알려져 있다.

    
온달산성은 300∼400m 떨어진 곳에 남한강이 자리 잡고 있어 반딧불이가 서식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

    
온달산성은 고구려 평원왕의 사위 온달이 신라군의 침입 때 이 성을 쌓고 싸우다가 전사했다는 전설이 있는 석성으로, 1979년 사적으로 지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