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9℃
  • 흐림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30.0℃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9℃
  • 흐림광주 26.1℃
  • 흐림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5.9℃
  • 흐림제주 26.0℃
  • 구름조금강화 26.5℃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4.8℃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5.9℃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라이프 스타일

"심한 코골이, 치매와 연관 새 증거"

심한 코골이가 알츠하이머 치매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또 하나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국립 보건 의학 연구원(INSERM)의 제랄딘 라우쉬 교수 연구팀이 노인 122명(평균연령 69.4세, 여성 63.1%)을 대상으로 4년 동안 진행한 '건강한 노화'(Age-Well) 연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이 중 21%는 알츠하이머 치매의 대표적인 생물지표인 뇌 신경세포의 비정상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지만 인지기능은 정상이었다. 이들은 대체로 나이가 많고 치매 위험을 높이는 변이유전자(ApoE4)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컸다. 

    
분석 결과, 심한 코골이로 인한 수면 호흡 장애(SDB: sleep-disordered breathing)가 기억 중추인 해마(hippocampus)를 비롯, 치매 초기에 영향을 받는 뇌 부위들의 회색질(gray matter)을 위축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뇌는 신경 세포체로 구성된 겉 부분인 대뇌 피질과 신경세포들을 서로 연결하는 신경 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수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피질은 회색을 띠고 있어 회색질, 수질은 하얀색을 띠고 있어 백질(white matter)이라고 불린다.

    
코골이가 심한 사람은 뇌의 내측두엽(medial temporal lobe) 중에서 해마를 포함, 기억력과 관련이 있는 소부위(subregion)들의 용적(volume)이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소부위들은 내후각 피질, 해마체, 구상회, 암몬각 1구역, 치아이랑 등이었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초기에는 타우 병증(tau pathology)이 확산되기 때문에 암몬각 1구역과 구상회에 앞서 내후각 피질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내측두엽에는 수면호흡장애로 인한 저산소증(hypoxia)에 매우 예민한 소 부위들이 포함돼 있다. 동물 실험에서는 특히 암몬각 1구역이 저산소증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는 뇌 신경세포의 비정상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으되 인지기능은 손상되지 않은 사람에게만 나타났으며 베타 아밀로이드 음성인 사람에게는 나타나지 않았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뇌 신경세포 사이사이 공간에 있는 표면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와 신경세포 안에 있는 타우 단백질이 잘못 접혀 응집(plaque)되거나 엉키면서(tangle)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골이가 심하고 베타 아밀로이드 양성인 사람은 또 해마와 내후각 피질의 산소 불포화지수(ODI: oxygen desaturation index)도 높았다.

    
코골이의 강도는 수면 다원 검사(polysomnography)에서 나타난 무호흡-저호흡 지수(AHI: apnea-hypopnea index)로 판정됐다.

    
전체적인 결과는 인지기능 저하는 없지만 치매의 아주 초기 단계에 있는 사람이 심한 코골이에 취약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학회(American Academy of Neurology)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