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1℃
  • 흐림강릉 15.5℃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17.9℃
  • 구름조금대구 17.7℃
  • 흐림울산 17.0℃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8.1℃
  • 흐림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18.1℃
  • 맑음강화 17.9℃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포토

충남 들녘에 조생벼 '빠르미' 수확 한창

폭우 피해 대체작물로 주목…"다음 달 초 심으면 늦가을 수확 가능"

[문화투데이 김용정 기자]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충남 들녘에서 고개 숙인 벼를 수확하는 이색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30일 충남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국내 최단 초조생종 벼 품종 '빠르미' 수확을 지난 21일 보령시 청소면 일대에서 시작한 데 이어 당진과 서천, 예산 등에서도 잇달아 수확이 진행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이 국내외 조생종을 교배해 2018년 개발한 빠르미는 이앙부터 수확까지 80일 안팎밖에 걸리지 않는다.

    
충남 대표 쌀 품종인 삼광벼보다 50일가량 수확을 앞당길 수 있다.

    
재배 기간이 짧다 보니 농자재와 인건비 등을 줄일 수 있고, 이앙 시기를 조정하면 봄철 가뭄·여름철 태풍 등 자연재난을 피할 수 있다.

    
풍수해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이후 대체 작물로도 인기가 있다.